국립현대무용단의 이메일 뉴스레터에 등록하세요!
Sign up to receive news and updates from KNCDC.




EN
창단 5주년 감성 테크놀로지 가족공연
‹어린 왕자› The Little Prince

2015년 10월 9일(금) - 11(일)
@ 예술의전당 CJ 토월극장

안무 * 안애순
구성/대본 * 김지운
음악 * 정재일
무대 * 김종석
조명 * 류백희
의상 * 임선옥
영상 * 김지운 박훈규(뷰직) 모전스랩
드라마투르기 * 김재리
출연 * 한상률, 김동현, 윤보애, 조형준, 김호연, 이준욱, 허효선, 강요섭, 이윤희, 김건중, 손주연, 정윤정, 이흥원, 김민진, 김지민

*취학아동 이상관람




‹어린 왕자 The Little Prince›
 
돌아오기 위해 떠나는 여행
 
생텍쥐페리의 동명 소설을 무대로 옮긴 국립현대무용단의 창단 5주년 기념 공연 ‹어린 왕자›는 원작의 깊은 울림을 다채로운 환상으로 전환시킨다.
 
‹어린 왕자›에서 만나는 ‘별’의 이야기는 다름 아닌 우리가 사는 지구의 이야기이다. 어린 왕자가 여행에서 만나는 이상한 어른들 속에 우리의 모습이 있다. 왕과 술꾼과 장사꾼은 더 많이 소유하고 우주를 지배하지만 그들의 삶은 허무하기만 하다.
 
‹어린 왕자›는 사막처럼 황량한 현실을 삶의 전부라 여기는‘어른’과 그런 사막에서도 어딘가에는 오아시스가 있다고 상상하는 ‘아이’ 가 ‘삶의 진정한 의미’를 찾아서 함께 떠나는 여행이다.

 
각 분야 최고 3인방이 뭉쳤다
 
환상과 현실을 교차시키는 방식으로 새로운 컨템퍼러리 댄스를 제안하며 국내뿐만 아니라 국제무대에서도 인정받고 있는 국립현대무용단의 수장, 안애순 안무, ‹장화, 홍련›, ‹달콤한 인생›, ‹놈놈놈›, ‹악마를 보았다› 등으로 대중과 영화계의 사랑을 동시에 받고 있는 영화감독 김지운 연출, ‹해무›, ‹마린 보이›, ‹바람›, ‹꽃섬› 등의 영화음악을 비롯하여 클래식, 국악, 무용 등 전 방위에서 활동을 벌이고 있는 정재일 음악감독 등 국내 최고의 아티스트들이 참여해, 가족 관객을 위한 현대무용의 대표 레퍼토리를 제작한다.
 

 
생동감 넘치는 판타지 무대, 현실과 환상의 경계를 거두는 모험

 
현대무용을 중심으로 영상, 홀로그램, 무대장치 등 획기적인 테크놀로지가 ‹어린왕자›의 무대를 채운다. 환상과 현실을 넘나드는 예측불허의 장면이 시종일관 관객의 상상력을 자극한다.
 

frince39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