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NCDC_2022시즌_공연안내헤더_B.jpg
맨투맨

Man to Man

Man to Man 맨투맨
제목 Man to Man 맨투맨
기간 2022-09-30 ~ 2022-10-02
시간 금 7:30PM 토‧일 2PM‧6PM
장소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
가격 R석 40,000원 S석 30,000원
관람등급 만 7세 이상 관람
문의 02-3472-1420

 

압도적인 에너지와 강렬한 퍼포먼스로 국제무대를 사로잡은 두 안무가
허성임 × 랄리 아구아데 신작 더블빌 <맨투맨>

허성임은 독보적인 존재감과 표현력을 지닌 안무가로 독일, 벨기에, 스위스, 영국, 한국을 오가며 활동하고 있다. 현대무용과 타 장르 간 협업을 통해 소외된 이들의 이야기와 고정관념에 대한 반문을 과감히 조명해왔다. 올해 신작에서는 인간이 본능적으로 느끼는 ‘떨어짐에 대한 두려움’을 소재로 그 순간을 ‘드라마틱하고 처참하게 즐길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질문한다.

랄리 아구아데는 2019년 국립현대무용단 초청이 확정되었지만,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오랜 기다림 끝에 올해 무대에 작품을 올리게 되었다. 2020년 한국인 무용수 오디션 진행, 2021년 무용수들과의 원격 워크숍 내용을 담은 댄스필름 ‘승화’ 제작 등의 준비과정을 거쳐 2022년 무대에서 완결되는 <승화>를 선보인다. 랄리 아구아데는 호페쉬 쉑터 컴퍼니, 아크람 칸 컴퍼니 활동을 통해 주목받은 무용수로, 이번 무대에서는 ‘집단 속 개인을 드러내는 작은 차이의 위대함’을 조명한다.

맨투맨



동영상
사진2021년 <그 후 1년> 랄리 아구아데 안무가 원격 워크숍
  • 맨투맨
  • 맨투맨
  • 맨투맨
  • 맨투맨
  • 맨투맨
  • 맨투맨
1 / 총개수

 

사라지는 모든 것은 극적이다 (Everything Falls Dramatic) 안무_허성임

누구에게나 두려움이 될 수 있는 떨어짐. 올라가면 떨어지는 것, 떨어지면 올라가는 굴곡. 그리고 떨어지는 감각에 대한 두려움. 떨어져 마주하는 인생의 자연스러운 굴곡에도 ‘어쩌면 우리는 올라가고만 싶어 하는 것이 아닐까. 떨어지는 순간을 드라마틱하고 처참하게 즐길 수는 없을까.’ 작품 ‘사라지는 모든 것은 극적이다’(Everything Falls Dramatic)는 인간이 본능적으로 느끼는 ‘떨어지는 것에 대한 두려움’을 여러 각도에서 다양한 시간과 구성으로 바라본다. 실패에 대한 두려움, 떨어지면 다시 서지 못할 것이라는 두려움. 낙하에서 더 나아가 죽음에 대한 공포를 추상적 접근으로 풀어나가는 과정을 ‘사라지는 모든 것은 극적이다’에 담는다.

 
 
 
승화 (Sublimation) 안무_랄리 아구아데

사회에서 개인에게 부여하는 정체성과 규범을 통해 다른 사람과 비슷해지려는 인간의 소망. 즉, 소속된 집단의 공통적인 정체성을 가지고, 규칙과 어우러지고자 하는 욕구를 이야기한다. 안무가는 이러한 소망이자 욕구를 촉발하는 것이 사실 ‘두려움’일지 모른다고 추측한다. 누군가 감정의 영역을 뚫고 들어오면 자신이 파괴될 것처럼 위협을 느끼는 불안감, 두려움이다. 그래서 인간은 스스로를 지키고자 내면을 필사적으로 숨기고, 냉정한 태도로 보호한다. 집단에서의 생존 전략으로 ‘숨바꼭질’을 택했지만, 그럼에도 내면은 존재한다. 그리고 진실한 내면이 투명하게 존재하는 공간이 바로 몸이다. 안무가는 이렇게 말한다. “몸은 진실을 드러내는 계기가 되며, 여기에서부터 사람들이 두르고 있는 막이 벗겨지면 마치 문을 연 것처럼 모든 것이 바뀌기 시작하고 온갖 세상이 펼쳐진다. 그곳에는 냉정함뿐만 아니라, 행복, 슬픔, 다정함도 존재한다.”

‘승화’는 내면의 진실을 발견함으로써 각자의 개성을 찾고, ‘불완전함의 아름다움’으로 나아가는 길을 공유한다. 소속 집단에 매몰되기보다, ‘한 집단에서 많은 공통점이 있는 서로 다른 사람들이 되는 길’을 추구한다.

 
 

 

 
안무
허성임
허성임 Her Sungim

허성임은 사회에서 받아들여지지 않거나 소외된 이들의 이야기를 무대에 과감하게 올려 이를 재조명하는 안무가다. 벨기에 파츠(P.A.R.T.S) 학교 안무자 과정을 졸업한 후 얀 파브르(Jan Fabre), 세드라베 무용단(Les Ballets c de la B), 알리아스 무용단(Cie Alias), 아바토와 페르메(Abattoir Ferme) 그리고 니드컴퍼니(Needcompany) 등과 함께 작업하며 유럽-한국을 오가는 공연 활동을 펼치고 있다. 벨기에 니드컴퍼니의 경우 2009년부터 지금까지 11년이 넘도록 작업을 이어 오고 있는데, <25moves>, <all tomorrow’s > 등 13개가 넘는 작업을 함께 만들고 무대에 올렸다. 올해에 있을 신작 <PIE>에서는 벨기에 안트웨픈 왕립학교 학생들의 지도와 조안무를 맡고 있다. 프랑스 릴 오페라(Lille opera) 'Three Tales'에 안무와 출연을 맡고, 벨기에 인디영화 ‘호텔 포세이돈’을 촬영하는 등 장르를 가로지른 창작 활동도 해왔다. 2012년부터는 유럽에서 본인의 작업 또한 왕성하게 추진해 오고 있다. <필리아(Philia)>, <튜닝(Tuning)>, <님프(Nymf)>, <넛크러셔(Nutcrusher)> 그리고 현재 작업 중인 <w.a.y>까지 다장르 협업을 통한 작품을 만들고 국제적으로 공연해 국내뿐 아니라 유럽 곳곳에서 많은 관객들과 교류를 시도하고 있다.

 
 
 
랄리 아구아데
랄리 아구아데 Lali Ayguadé

2013년 ‘랄리 아구아데 컴퍼니’를 창단한 랄리 아구아데(Lali Ayguadé)는 보디 프로젝트(Bodhi Project), Verve(베르브)와 같은 여러 무용단의 의뢰로 작품을 창작해오고 있다. 카탈로니아 출신인 그녀는 폭넓은 국제무대 경력을 보유한 무용수로, 호페쉬 쉑터 컴퍼니, 아크람 칸 컴퍼니 등에서 활약했다. 안무가로서 다양한 작품을 창작하기도 했는데, 특히 듀오 <인코그니토(Incognito)>는 후안호 히메네스(Juanjo Giménez) 감독의 단편영화 <타임코드(Timecode)>의 일부 안무에 영감을 준 작품으로, 해당 영화는 오스카 후보작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랄리 아구아데는 정체성의 개념에 대한 독창적 탐구를 보여주는 3부작을 제작하며 2015년 그 첫 번째 파트인 <코코로(Kokoro)>를 선보였다. 2017년 두 번째 파트인 <iU an Mi>에 이어 2020년 <히든(Hidden)>으로 3부작을 매듭지었다. 그녀의 무용단인 랄리 아구아데 컴퍼니는 수많은 예술적 협업이 이루어지는 플랫폼으로서, 작품 <여기(Here)>에서는 귈렘 샤티르(Guilhem Chatir)와, 작품 <사 마테익사(Sa Mateixa)>에서는 요아나 고밀라(Joana Gomila), 마지 세라(Magi Serra), 산티 카레타(Santi Careta), 라이아 발레스(Laia Vallès) 등과 협업한 바 있다.

 
 
 
출연
사라지는 모든 것은 극적이다
  • 허성임
    허성임
  • 이세준
    이세준
  • 조준홍
    조준홍
  • 조현도
    조현도
  • 최승민
    최승민
  • 하지혜
    하지혜
승화
  • 권요한
    권요한
  • 류진욱
    류진욱
  • 서동솔
    서동솔
  • 손지민
    손지민
  • 유재성
    유재성
  • 이대호
    이대호
  • 정재원
    정재원
  • 정철인
    정철인
크레딧
사라지는 모든 것은 극적이다
안무 허성임
음악 허스크 허스크
드라마투르그 양윤희
출연 허성임, 이세준, 조준홍, 조현도, 최승민, 하지혜
승화
안무 랄리 아구아데
조안무 아키라 요시다
음악 미구엘 마린
의상 정호진
출연 권요한, 류진욱, 서동솔, 손지민, 유재성, 이대호, 정재원, 정철인
 
조명디자인 이영욱
제작무대감독 이도엽
맨위로 이동